‘뉴스룸’ 최민식 “‘파묘’에 숟가락만…김고은 장난 아냐”


방송 캡처JTBC ‘뉴스룸’에 출연한 배우 최민식이 신작 영화 ‘파묘’와 함께 자신의 연기 인생을 돌아봤다.


4일 방송된 ‘뉴스룸’ 초대석에서 최민식은 “매 작품을 할 때마다 사람을 얻게 된다. 사람을 알아가고 사람에 대해 연구하고 그래서 또 삶에 대해 알게 된다. 영화가 공부인 것 같다”며 “어떤 작품이 흥행하고 않고 이런 차원이 아니라 사람 이야기를 다루는 것 아닌가. 이건(연기) 죽어야 끝이 나는 공부인 것 같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개봉을 앞둔 오컬트 영화 ‘파묘’는 ‘검은 사제들’ ‘사바하’를 연출한 장재현 감독의 영화. 최민식은 장 감독의 시나리오를 보고 영화를 선택했다.

그는 “솔직히 감독님 때문이다. 전작 ‘사바하’를 너무 잘 봤는데 ‘파묘’를 같이 하자고 했다. 풍수사라고 하더라. 대본에 고민한 흔적들이 보였다. 얼마나 발로 뛰면서 자료조사를 했는지 보였고 굳은살이 보였다. 그러다 술 몇 잔 사는 바람에 홀라당 넘어갔다. 세상 이치가 다 그렇다”라고 전했다.

방송 캡처방송 캡처특히 자신이 맡은 최고의 풍수사 상덕 역에 대해서는 “풍수사로 40년 살아온 캐릭터인데 땅에 대한 예의가 있는 사람이다. 그게 영화에서 보인다. 영화는 철학과 가치관이 없으면 안되는데 감독님 영화는 오컬트 영화라도 좋은 게 신, 인간, 자연에 대한 아주 끈끈한 애정과 그런 가치가 있다”라고 애정을 표현했다.

무당으로 완벽 변신한 화림 역의 김고은을 두고는 “감독에 비하면 최민식은 숟가락만 얹는 격이었는데 김고은은 다르다. 이번에 진짜 장난 아니었다. 촬영할 때 (눈) 흰자가 보였다. 대담하고 적극적이고 아주 디테일하게 무속인 역할을 했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