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빙 김수지, 세계선수권 3m 스프링보드 준결선 진출…파리행 청신호|동아일보


김수지와 권하림이 7일(현지시각) 카타르 도하 하마드 아쿠아틱센터 열린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다이빙 여자 싱크로 3m 결승에서 연기하고 있다. 2024.02.08. [도하=AP/뉴시스]

김수지(울산광역시청)가 2024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여자 3m 스프링보드 준결선에 진출하며 2024 파리 올림픽 출전권 획득에 청신호를 켰다.

김수지는 8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하마드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대회 다이빙 여자 3m 스프링보드 예선에서 1∼5차 시기 합계 257.55점으로 출전 선수 53명 중 15위에 올랐다.

상위 18명에게 주어지는 준결선 진출권을 따낸 김수지는 2022년 부다페스트, 2023년 후쿠오카 대회에 이어 3연속 이 종목 준결선 무대를 밟았다.

김수지는 2019년 광주 대회에서 1m 스프링보드 동메달을 따며 한국인 첫 세계선수권 다이빙 메달리스트로 이름을 남겼다.

그는 파리 올림픽 출전권 획득 가능성도 키웠다.

여자 3m 스프링보드는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이번 대회 성적에 따라 파리행 티켓을 획득할 수 있다.

국제수영연맹은 다이빙 개인 종목의 파리 올림픽 출전권과 관련해 지난해 후쿠오카 세계선수권 12장, 각 대륙 챔피언십 5장, 올해 도하 세계선수권 12장으로 분배하기로 했다.

다이빙은 파리 올림픽 출전권을 선수 개인이 아닌 국가올림픽위원회(NOC)에 배분한다.

국가별로 여자 3m 스프링보드에서 가져갈 수 있는 올림픽 출전권은 최대 2장인데 중국과 이탈리아, 미국은 지난해 후쿠오카 대회에서 이미 여자 3m 스프링보드 올림픽 출전권 2장씩을 확보했다.

이번 도하 대회 여자 3m 스프링보드 준결선에는 중국과 이탈리아가 각 2명, 미국이 1명이 올라 있어 김수지가 이들을 제외한 13명 중 12위 안에 들면 파리행 티켓을 거머쥐게 된다.

여자 3m 스프링보드 준결선은 9일 오후 4시2분에 펼쳐질 예정이다.

한편 함께 출전한 권하림(강원도청)은 204.95점으로 43위에 그쳐 예선 탈락했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