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공수처 ‘출국허락 없었다’에 “매우 부적절” 비판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18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이종섭 주호주대사의 출국을 허락한 적 없다고 밝힌 것에 대해 “매우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대사가 부임을 위한 출국 전 공수처에 자진 출두해 4시간 동안 조사 받으면서 이 대사가 추가 조사 날짜를 정해서 알려주면 맞춰서 오겠다고 했다”며 “이에 대해 공수처가 기일을 정해서 통보하겠다고 말했다. 이게 출국을 허락한 게 아니면 무엇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이 대사를 출국금지한 상태에서 6개월 동안 소환 한번 하지 않은 것은 출국금지를 유지할 의지가 없었던 것”이라며 “대통령실 입장이 나오자마자 바로 반박 공지를 할 만큼 출국금지가 그렇게 간절했다면 지금이라도 당장 이종섭 대사를 소환해 조사하라. 이 대사도 즉시 귀국해 조사에 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수처는 수사를 하는 곳이지 정치를 하는 곳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앞서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언론에 배포한 ‘현안 관련 대통령실 입장’에서 “(이 전 장관이) 법무부에서만 출국금지 해제 결정을 받은 게 아니라 공수처에서도 출국 허락을 받고 호주로 부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공수처는 언론 공지를 통해 “공수처는 출국금지 해제 권한이 없다”며 “해당 사건관계인 조사 과정에서 출국을 허락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