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설 특별사면에 김관진 유력 검토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다음주 설 명절 연휴를 앞두고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 등에 대한 특별사면을 유력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일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이번 특사 명단에 현 대통령 직속 국방혁신위원회 부위원장인 김 전 장관을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김 전 장관은 군 사이버사령부에 ‘정치 댓글’을 작성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기소돼 지난해 10월 서울고법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김 전 장관은 최근 대법원에 재상고 취하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면은 형이 최종 확정될 경우에 가능하다.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도 정치권에서 사면 대상으로 거론된다.

두 사람은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기소돼 파기환송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으며, 재상고 기한인 지난달 31일까지 상고장을 제출하지 않아 각각 징역 2년과 징역 1년 2개월의 파기환송심 판결이 확정됐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아직 사면 대상 최종 결론은 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정치인 사면은 최소화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아울러 운전면허나 식품위생 관련 행정제재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여객·화물 운송업 종사자나 요식업자 등도 특사 대상이 될 예정이다.

공무원 사기 진작 차원에서 일부 공무원들의 경징계 기록을 없애주는 조치도 함께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