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언론사 사찰·압력 행사한 적 없어”|동아일보


황상무 대통령시민사회수석비서관. 뉴스1

대통령실은 18일 “특정 현안과 관련해 언론사 관계자를 상대로 어떤 강압 내지 압력도 행사해 본 적이 없고, 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언론인 회칼 테러’ 언급으로 논란이 된 황상무 대통령시민사회수석비서관에 대해 여당 내부에서도 사퇴 요구가 나오자 입장을 밝힌 것이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우리 정부는 과거 정권들과 같이 정보기관을 동원해 언론인을 사찰하거나 국세청을 동원해 언론사 세무사찰을 벌인 적도 없고, 그럴 의사나 시스템도 없다”며 “언론의 자유와 언론기관의 책임을 철저하게 존중하는 것이 우리 정부의 국정철학”이라고 했다.

황 수석은 지난 14일 일부 기자들과의 점심 식사 자리에서 “내가 (군) 정보사 나왔는데 1988년 경제신문 기자가 압구정 현대아파트에서 허벅지에 칼 두 방이 찔렸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군사정권 비판 칼럼을 쓴 기자를 군 정보사령부 군인들이 습격한 사건을 언급한 것이다. 비판이 커지자 황 수석은 16일 개인 명의 입장문을 내고 “이야기를 듣는 상대방의 입장을 헤아리지 못했다”며 “언론인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기자들과 만나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발언이고, (황 수석) 본인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기 성남 분당을에 출마하는 김은혜 전 대통령홍보수석비서관도 페이스북에 “황 수석은 자진사퇴하기 바란다”며 “수년 전의 막말로도 많은 여당 후보가 사퇴했는데, 대통령실 수석이 예외가 될 순 없다”고 적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