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의대 2000명 증원 확고, 의제는 오픈돼 있다”|동아일보


대통령실 장상윤 사회수석. 뉴스1

대통령실 장상윤 사회수석은 18일 의대 증원 문제에 대해 “의제는 오픈돼 있다”고 밝혔다. 이후 해당 발언이 의대 증원 규모로 책정한 2000명에 대한 협상 여지를 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자 장 수석은 “2000명 증원에 대한 정부의 입장은 확고하며 변함없다”고 강조했다.

장 수석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의대 증원 문제에 대해서는 지금이라도 대화의 장을 열고 그 주제에 상관없이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의대 정원 2000명 증원 입장에서 1도 못 줄인다는 입장을 조금 접어야 대화의 장이 열리는 것 아니냐’는 진행자 물음에 “그 의제에 대해서는 저희는 오픈돼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의료계에서 350명, 500명 (증원) 이렇게 (말)하는데 왜 350명이고, 왜 500명인지 근거를 제시하면 좋겠다”며 “인력 수급 문제라는 게 500명은 좀 과하니까 300명, 이렇게 결정할 문제는 아니지 않나”고 했다.

이후 장 수석의 발언이 의대 증원 규모로 책정한 2000명이라는 숫자를 두고 향후 의료계와 협상 과정에서 변화를 줄 가능성을 시사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그러자 장 수석은 기자들에게 “논의하는 의제는 오픈이나, 2000명 조정은 타협이나 협상 대상이 아니다”라며 “정부는 의료계와 모든 의제에 대해 논의 가능하며 2000명 증원에 대한 과학적 객관적 근거를 바탕으로 설명하겠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