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관저로 택시 18대 호출 30대, 단순 실수 가능성…“회식서 과음”|동아일보


5일 윤석열 대통령이 머무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 관저에 택시 18대를 연달아 호출했던 30대 여성 A 씨는 당시 근처 회식 자리에서 술을 마신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8일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사건 직전 한남동에서 열린 저녁 자리에 참석해 술을 마셨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또 경찰에 “평소 해당 택시 호출 애플리케이션(앱)을 사용한 적이 있지만 그날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A 씨는 5일 오전 2시 반경부터 오전 4시 18분까지 5∼10분 간격으로 용산구 한남동 관저 1검문소 방향으로 택시 18대를 호출했다. 경찰은 6일 A 씨를 택시 운전사 등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업무방해)로 입건해 조사해왔다. 경찰은 이번 사건이 단순한 실수에서 비롯된 해프닝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되 정확한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A 씨는 당시 택시 호출 앱에서 출발지를 ‘○○전문학교’로 입력했는데, 이 경우 택시 운전사에게 관저 검문소를 통과하는 경로가 안내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운전사들에게 전달된 전화번호는 기사와 승객 간 직접적인 갈등을 막기 위해 업체에서 무작위로 배정하는 안심번호였던 탓에 당시 다시 걸었을 땐 ‘없는 번호’라고 안내된 것으로 알려졌다.
주현우 기자 woojoo@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