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 먹고 표심 잡고…韓 "서울 편입, 신속히 진행"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경기도 구리시의 전통시장을 찾았다. 설을 앞두고 민심을 청취하는 동시에 구리시의 서울 편입에 불을 붙이며 수도권 표심을 다잡겠다는 이중포석이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후 경기도 구리시 구리전통시장을 방문해 상인과 지지자들을 만나며 설 민심을 청취했다. 시장에는 당 추산 1200여명의 인파가 몰리며 인산인해를 이뤘다.
 
한 위원장은 직접 준비한 장바구니를 들고 약 50분 동안 시장 곳곳을 돌며 만두와 전, 호떡, 장화 등을 구매했다. 한 위원장은 상인들과 셀카를 찍고 지지자가 직접 짠 빨간 머플러를 착용하며 감사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 한 지지자가 “한동훈, 이번 총선 미래의 대통령”이라고 외치자 그는 “꼭 이기겠다”고 화답했다.
 
이날 지지자들은 ‘구리시민을 서울시민으로’, ‘구리시의 서울 편입을 환영합니다’ 등의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한 위원장을 맞이했다. 국민의힘은 전날 서울‧경기 생활권 재편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해 그간 추진했던 김포‧구리시 등의 서울편입 논의를 확장하기로 했다. 이날 현장에도 배준영 TF위원장이 동행했다.
 

한 위원장은 시장을 둘러본 후 기자들과 만나 “설을 앞두고 경제가 어려운데 서민 가계에 직결되는 전통시장에서 일하시는 분들과 이야기를 나눠보려고 왔다”며 “저 때문에 사람들이 많이 몰리고 하면 장사가 잘 안됐을 것 같아 미안해서 제가 많이 들렀다. 그래도 밝게 맞아주셔서 굉장히 고마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온누리)상품권 액수를 두 배로 늘리는 등 여러 가지 공약을 준비하고 있다”며 “미흡하겠지만 차분히 그 공약을 설명 드리고 여기 계시는 서민 분들, 상인 분들에게 도움 되는 정책을 펴겠다”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구리시의 서울 편입과 관해 “구리에는 서울시 편입을 원하시는 분들도 많이 있다”며 “그 지역에 계시는 시민들의 의사를 충분히 존중해서 당파성이나 누가 먼저 주장했는지를 따지지 않고 실효적이고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진행해드리겠다는 약속을 드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오는 3일 서울편입 논의의 핵심 도시인 경기 김포를 방문해 연일 수도권 표심잡기에 나선다.
 
한편 한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국민의힘의 총선 공약 발표에 대해 ‘사기집단’이라고 비난한 것에 대해 “자기 얘기를 하는 것 같다”고 날을 세웠다. 민주당이 선거제 당론 결정권을 이 대표에 위임하기로 한 것에 대해서는 “당 대표하기 참 좋을 것 같다”고 비꼬기도 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