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멀티히트' 박효준, ML 재진입 청신호 '타율 0.467'



[동아닷컴] 메이저리그 재진입을 노리고 있는 박효준(28,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이 시범경기에서 멀티히트를 터뜨리며 기세를 올렸다. 오클랜드는 18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메사에 위치한 호호캄 스타디움에서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시범경기를 가졌다. 이날 대수비로 경기에 나선 박효준은 2타수 2안타로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전날 콜로라도 로키스전까지 2경기에서 무려 안타 5개를 터뜨린 것. 이에 박효준의 시범경기 타율은 0.429에서 0.467로 상승했다. 개막을 열흘 가량 앞둔 상황에서 메이저리그 재진입이 유력해졌다. 박효준은 이날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으나, 7회 대수비로 경기에 나섰다. 이후 박효준은 7회와 9회 안타를 때리며 멀티히트를 달성했다. 이번 해는 박효준에게 매우 중요하다. 20대 후반의 나이에도 메이저리그에서 자리 잡지 못할 시 매우 어려운 처지에 놓일 수 있다. 박효준은 지난해 메이저리그 승격에 실패한 뒤, 11월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에서 방출됐다. 이후 오클랜드와 마이너리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