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사, 제니 이어 레이블 설립 ‘LLOUD’…“비전 보여주겠다”|동아일보


K팝 간판 걸그룹 ‘블랙핑크’의 태국인 멤버 리사(라리사 마노반)도 예상대로 개인 레이블을 설립했다.

리사는 8일 소셜 미디어에 “음악과 엔터테인먼트에서 제 비전을 보여줄 수 있는 플랫폼 ‘LLOUD’를 소개한다. 새로운 경계를 헤쳐 나갈 흥미진진한 여정에 저와 함께 해달라”고 밝혔다. LLOUD가 무슨 뜻인지에 대해서는 따로 부연하지 않았다.

리사는 블랙핑크 멤버들 중에서도 개별 활동에 가장 큰 관심이 쏠렸다. 동남아를 비롯한 다양한 지역의 기획사에서 거액의 러브콜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태국의 수안두싯대학이 현지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을 조사한 결과 리사는 현지 유력 정치인 등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하는 등 동남아를 중심으로 영향력이 절대적이다.

지난해 말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카바레 쇼 ‘크레이지 호스’에 출연하고 이달 초 파리에서 열린 자선쇼에 홀로 참석한 리사는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블랙핑크 멤버 제니도 지난해 11월 개별 레이블 ‘오드 아틀리에’(ODD ATELIER·OA)를 설립했다. 제니는 음악과 함께 패션, 배우 활동 등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23일 첫 방송하는 tvN 예능물 ‘아파트 404’에도 출연하는 등 활동 반경을 넓히고 있다.

블랙핑크 또 다른 멤버 지수는 친오빠 김모씨와 손잡고 ‘가족 매니지먼트’ 체제로 개별 활동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로제도 개별 레이블 설립을 준비 중이다.

블랙핑크 네 멤버는 자신들을 발굴한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 그룹 활동에 대해서만 계약을 맺었다. 팀이 계속 유지된다는 소식은 YG에게 호재였으나, 네 멤버가 모두 YG를 떠나면서 이 회사에 대한 걱정의 목소리도 나왔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