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 찾은 尹 “물가 안정 특단 조치…사과·배 파격 지원”|동아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서울 서초구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 과일매장에서 사과 등 과일 물가를 점검하고 있다. 2024.03.18.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장바구니의 물가를 내릴 수 있도록 농산물을 중심으로 특단의 조치를 즉각 실행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주재한 민생경제점검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회의에 앞서 하나로마트 과일·채소·수산물·축산물 판매장을 찾아 수급 상황과 가격 동향을 점검하고 소비자와 생산자, 판매 직원 의견을 청취하며 물가 부담 완화 방안을 모색했다.

윤 대통령은 회의 모두발언에서 “농산물 가격이 평년 수준으로 안정될 때까지 기간·품목·규모에 제한을 두지 않고 납품단가와 할인 지원을 전폭적으로 시행하겠다”며 “냉해 등으로 상당 기간 높은 가격이 예상되는 사과와 배는 더 파격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 “딸기·참외 같은 대체 과일의 가격 안정을 위해 가능한 모든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대형마트 중심의 할인 경로도 전통시장, 온라인 쇼핑몰 등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15일 마련한 긴급 농축산물 가격 안정 자금 1500억 원을 즉각 투입하고, 필요한 경우 지원 규모를 확대할 것”이라며 “사과·배 수요를 대체할 수 있도록 수입 과일·농산물·가공식품에 대한 할당 과세 대상 품목을 대폭 확대하고, 물량도 무제한으로 풀겠다”고도 했다. 1단계로 현재 24종인 과일류 관세 인하 품목에 시장 수요가 높은 체리·키위를 비롯한 5종을 바로 추가한다는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가격이 급등한 품목의 경우 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직접 수입해 마진 없이 저렴하게 공급하고, 바나나·오렌지뿐 아니라 파인애플·망고·체리도 신속하게 공급해 시장에 풀겠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해 대비 생산량이 30% 줄어든 사과의 경우 가격이 평년 수준으로 낮아질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의 가격안정 지원들이 실제로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철저하게 현장을 확인하고 점검하겠다”며 “과도한 가격 인상 담합과 같은 시장 교란 행위와 불공정 행위로 폭리 취하는 경우가 있다면 이에 대해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물가는 국민의 첫 번째 관심사이면서 정책성과를 바로 체감하는 가장 기본적인 척도”라며 “각 부처는 물가의 최종책임자로서 각자의 영역에서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가 나오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