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홍콩 노쇼’ 파장…티켓값 환불에 아르헨 팀 경기 취소


연합뉴스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의 홍콩 경기 노쇼 파장이 계속되고 있다. 팬들의 반발에 주최측은 티켓값의 50%를 환불하기로 했고, 다음달 중국 본토에서 열리기로 한 아르헨티나 축구 대표팀의 친선 경기도 취소됐다.


10일 AP 통신에 따르면 항저우시 체육국은 전날 저녁 SNS 공식 계정을 통해 “모두가 잘 아는 이유로, 우리는 감독 당국으로부터 친선경기를 계속 진행할 조건이 미성숙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이제 우리는 해당 경기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모두가 잘 아는 이유’는 지난 4일 메시가 홍콩에서 열린 자신의 소속 팀 인터 마이애미와 홍콩 프로리그 올스타팀과의 경기에서 부상을 이유로 경기 내내 벤치에 앉아 있었던 소위 ‘노쇼’를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메시가 주장인 아르헨티나 축구 국가대표팀은 오는 3월 18~26일 중국 본토에서 친선경기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아르헨티나 대표팀은 항저우에서 나이지리아 대표팀과, 베이징에서는 코트디부아르 대표팀과 맞붙기로 했다.

항저우시 체육국이 항저우에서 열릴 계획이었던 경기를 취소하기로 결정했지만 베이징에서 열릴 예정인 친선경기는 아직 취소 여부가 결정되지 않았다. 다만, 메시에 대한 비판여론이 고조되고 있다는 점에서 해당 경기도 예정대로 치러질지는 미지수다.

연합뉴스연합뉴스
홍콩 성도일보 등에 따르면 중국 체육 기자인 쉬쩌신은 중국 SNS 웨이보에 올린 글을 통해 중국축구협회가 공식 홈페이지에서 메시와 관련한 뉴스들을 삭제했다고 전하며 “중국축구협회가 국가대표를 포함한 아르헨티나 축구협회와의 관련 협력을 이미 중단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아르헨티나 대표팀 경기 취소와 함께 이번 노쇼 경기를 주최한 태틀러 아시아는 전날 티켓값의 50%를 환불하겠다고 밝혔다. 메시가 뛰는 모습을 직접 관람하기 위해 홍콩과 중국 본토, 그리고 인근 동남아 지역에서 최고 83만원의 티켓값을 치르고 경기장을 찾은 팬들의 거센 반발 때문이다.

특히, 메시가 홍콩 경기 사흘 뒤인 지난 7일 일본에서 열린 친선경기에는 30분간 출전해 팬들의 분노는 더욱 커졌고, 홍콩 입법회(의회) 의원도 해당 경기 주최측에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히자 태틀러가 백기를 든 것으로 보인다.

심지어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는 지난 7일 논평을 통해 “한 가지 이론은 그들의 행동에 정치적 의도가 있다는 것으로, 홍콩이 이 경기를 통해 경제적 부흥을 꾀하려 했는데 외세가 고의로 이 일(노쇼)로 홍콩을 곤란하게 만들려 했다는 것”이라며 ‘외세개입’ 주장까지 편 바 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