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란 없는 명란 파스타?…업주 ‘넣은 건데 안 보이는 것’” 손님 분통|동아일보


(아프니까 사장이다 갈무리)

배달 음식점에서 명란 파스타를 주문한 손님이 명란이 하나도 들어가 있지 않아 가게 측에 연락을 취했으나 업주로부터 황당한 답변을 들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18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휴무라 파스타를 2만 원 주고 배달시켰는데 어이없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 씨는 “명란이 들어간 파스타를 꼭 먹고 싶었다. 저렴한 집은 재료도 적게 넣을 거 같아서 굳이 비싼 곳에서 시켰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근데 한 입 먹어보니 명란 맛이 아예 안 나더라. 명란이 무슨 버터도 아니고 애초에 간이 간간한 재료인데 고객센터에 연결해 달라고 했더니 업주는 계속 넣었다고 억지 부리더라”고 했다.

그는 “본사에 클레임을 걸까 하다가 부분 취소 받았다. 같은 자영업자지만 이렇게 우기는 사람들 장사 안 했으면 좋겠다. ‘명란 넣었는데 안 보이는 것’이라더라. 안 넣은 게 맞는데. 점심부터 기분 나빠졌다. 다 버리려고 한다. 명란 먹고 싶어서 시킨 건데”라며 불쾌해했다.

이어 “고객센터에서도 업주 말만 듣고 환불 안 된다는 거 뭐라 해서 환불받았다. 진짜 진상 취급하는 거 때문에 더 열받았다”라며 “후추 맛만 나는데 명란 넣었는데 지점 차이다. 눈에 안 보이는 거다. 진짜 이런 마인드로 무슨 장사를 하는지”라며 분노했다.

누리꾼들은 “명란을 즙으로 만들었나 보다”, “착한 사람에게만 보이는 명란인가? 저도 안 보인다”, “알맹이 하나도 안 보인다”, “명란을 부숴서 넣었어도 입자가 보일 텐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울=뉴스1)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