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인데 왜 안 만나줘”…연인 집 불 지른 40대 긴급체포


연합뉴스
설날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며 비어있던 연인의 집에 들어가 불을 지른 4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경기 시흥경찰서는 현주 건조물 방화 혐의로 40대 남성 A(중국 국적) 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A씨는 설날인 지난 10일 오후 8시 30분께 시흥시 정왕동 3층짜리 다세대 주택 2층에 있는 자신의 여자친구 40대 B씨 집 안에 들어가 방화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비어 있던 B씨 집에 문을 열고 들어가 내부에 불을 질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불은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에 의해 곧바로 꺼졌으나, A씨가 연기를 흡입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또 같은 건물 주민 10여 명이 급히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A씨는 범행 직전 B씨와 그의 가족들이 모여있던 인근 B씨 남동생 집에 찾아가 “왜 명절인데 만나주지 않느냐”고 항의하며 문 앞에 시너를 뿌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A씨가 달아나자 B씨 가족이 112에 신고했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이 A씨의 동선을 추적하던 중 B씨 자택에서 연기가 발생하는 것을 발견하고 소방 당국에 신고했다.

경찰은 이날 이른 오전 병원 치료를 마친 A씨를 긴급체포한 상태이다.

경찰 관계자는 “관계 기관과 현장 감식을 벌여 A씨가 어떠한 방식으로 방화했는지 등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