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려오는 ESG 수출규제.…경쟁 차별화 기회 삼아야”



유럽 등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 무역 장벽을 세우고 있는 가운데, 우리 기업들이 수출 규제를 새로운 시장 확대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가 19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개최한 ‘ESG 혁신성장 컨퍼런스’에서 전문가들은 ESG 중심 경영 체계 전환을 통해 경쟁국 기업과 차별화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은영 코트라(KOTRA) 실장은 오는 2026년 시행되는 ‘EU 탄소국경조정제도’ 관련 동향 발제를 통해 “공정별 온실가스 배출 산정 기준 등 세부방법이 복잡한 수식이어서 우리 기업의 생산시설이나 공정을 해당 방식에 맞춰 전면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재흠 EY한영 전무도 ‘EU 신(新) 배터리법과 시사점’ 발표에서 “국내 기업들은 배터리법에 대응하기 위해 제품의 생애주기를 고려한 종합적인 데이터 수집 및 관리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장윤제 법무법인 세종 ESG연구소장은 제품 전 공급망 내 인권 및 환경 관련 실사에 관한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