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면허 만취운전 30대, 경찰 매달고 도망치다 체포|동아일보


경찰 10여m 끌려가다 부상 입어
서울 강남에서 음주 적발을 피해 차를 몰고 도망치려다 경찰관을 다치게 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해당 남성은 술에 취해 무면허 상태로 운전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8일 강남구의 한 도로에서 경찰관을 다치게 한 A 씨를 특수공무집행방해와 도로교통법 위반 등의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이날 오전 9시경 ‘한 운전자가 음주 상태로 운전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도로 한쪽에 주차된 A 씨의 차량을 발견했다.

경찰이 음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A 씨의 차량 조수석 문을 열려고 하자 A 씨는 갑자기 차를 출발시켰다. 이를 제지하려던 경찰관은 그대로 10m가량 끌려가다 넘어졌다. 이 과정에서 해당 경찰관은 몸과 손에 찰과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의 제지로 멈춰선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08%였다. 차에는 지인인 남성도 동승하고 있었다. A 씨는 이 지인과 술을 마신 뒤 무면허 상태로 운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자세한 경위와 음주운전 동기 등을 파악 중이다.

이상환 기자 payback@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