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與 장진영 후보 일가는 ‘투기가족’…후보 사퇴해야”


국민의힘 장진영 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진 국민의힘 장진영 후보(서울 동작갑)를 향해 “장 후보 일가는 ‘투기 가족’인가. 부끄러움을 안다면 후보에서 물러나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19일 국회 브리핑에서 “장 후보도 ‘양평 땅’에 뛰어든 것인가. 심지어 부친 찬스 대출까지 활용한 건가”라며 이같이 따졌다.

강 대변인은 “막대한 시세차익을 남긴 것으로 알려진 자신의 지역구 내 ‘부친 땅투기 의혹’에 이어, 이번엔 장 후보의 가족기업으로 보도된 ‘밸류업 코리아’가 매입한 양평 공흥리 땅의 ‘부친 찬스 대출 의혹’이 또 터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언론 보도에 따르면 밸류업 코리아는 경기 양평 공흥리에 토지 약 2500평을 지난 2021년 약 80억 가량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라며 “특히 밸류업 코리아는 2021년, 2023년 2차례에 걸쳐 총 거래값의 약 90% 이상을 중소기업은행 평촌지점과 부친이 이사로 재직한 대아신협에서 대출받았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부지는 서울과 바로 연결된 경의중앙선 양평역과 직선거리로 불과 1km도 안 되는 거리며, 심지어 매입 당시인 2021년은 공흥리 일대가 아파트 개발이 한창이던 시절이다”라며 “이런 땅이 버려진 땅이라니 황당무계하다”라고 지적했다.

또 “게다가 현재 공흥리 일대 주변 토지 시세는 이미 평당 1000만원이 훌쩍 넘는다고 한다”라며 “장 예비후보의 밸류업 코리아가 매입했다고 보도된 가격인 평당 약 250~320만원대와는 크게 대조된다”고 지적했다. 버려진 땅을 담보로 대출해주는 금융기관이 있다는 건 금시초문이라고도 덧붙였다.

강 대변인은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역시 직접 답하라”며 “장 후보의 부동산 관련 의혹이 모두 기막힌 우연의 연속이라 믿나. 더 이상 피하지 말고 직접 답하라”고 촉구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