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선거제 당론’ 결정 권한 이재명에게 전격 위임[영상]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선거제와 관련한 당의 입장을 정하는 권한을 이재명 대표에게 넘기기로 했다. 결정 시점이 늦어질수록 이 대표의 정치적 부담도 커지게 됐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2일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에서 선거제와 관련한 허심탄회한 소통이 있었고, 당의 입장을 정하는 권한을 이 대표에게 위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선거제와 관련해 모든 당원에게 투표로 묻는 방식 등을 포함해 ‘포괄적인 권한’을 위임했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비례대표제에 대한 의견을 전(全) 당원들에게 투표로 묻기 위한 실무 준비에 착수한 바 있다.

강 대변인은 이 대표의 결정 시점에 대해선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부터 비공개 최고위에서 비례대표 선거제 결정을 위한 전당원 투표 실시 여부 등을 두고 의견을 주고 받았다. 민주당 내에선 현행 ‘준연동형 비례제 유지’와 ‘병립형 비례제 회귀’ 주장이 팽팽하게 부딪히고 있다.

윤창원 기자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