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기밀 고의유출 특검 보고서에 기자회견 “법 위반 없다”|동아일보


백악관서 오후 8시 긴급 회견 열어 반박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자신이 대통령으로 당선되기 전 군사·외교 정책 및 기타 민감한 국가안보 관련 문건들을 무단으로 유출해 보관하고 있었다는 특별검사 수가 보고서가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미 정치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께 백악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특검 수사 결과에 대해 이같이 밝히고 “법을 위반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로버트 허 특별검사는 바이든 대통령 기밀 유출에 고의성이 있다고 봤지만, 고령과 기억력을 언급하며 처벌 대상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나는 선의가 있고 노인이며 내가 도대체 무엇을 하고 있는지 알고 있다. 나는 대통령이 됐고 이 나라를 다시 일으켜 세웠다”고 전했다.

그는 또 “내 기억력은 괜찮다. 내가 대통령이 된 이후 무엇을 했는지 기억하고 있다”며 “나는 대통령직을 수행하기에 최적격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특검은 이날 보고서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부통령에서 물러난 뒤 대통령이 되기 전 민간인 시절 기밀자료를 고의로 보관하고 공개했음이 조사에서 드러났다”고 밝혔다.

부통령 임기를 마친 후에도 아프가니스탄의 군사·외교 정책 및 기타 민감한 국가안보 관련 문서를 사적으로 보관하고 외부인에게 유출했다는 판단이다.

특검은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기소까지는 필요하지 않다고 판단했는데, 바이든 대통령의 나이와 기억력을 그 이유 중 하나로 언급해 논란이 예상된다.

특검은 바이든이 언제 부통령으로 재직했는지 기억하지 못했고, 장남 보 바이든이 몇 년에 사망했는지도 떠올리지 못했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