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이번엔 ‘메르켈’을 ‘헬무트 콜’로…이틀 만에 또 말실수|동아일보


2021년 G7 회의 언급하며 말실수

이틀 전에도 ‘마크롱’을 ‘미테랑’으로

잇단 말실수로 ‘고령’ 공격을 받고 있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번엔 앙겔라 메르켈 전 독일 총리를 고(故) 헬무트 콜 총리로 혼동해 발언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말실수는 이번주 들어서만 두 번째다.

바이든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기금 모금 행사 연설 중 2021년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회의 관련 언급을 하다 이같은 말실수를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처음 대통령에 당선됐을 때 유럽 및 영국 정상들과 회의에 참석했다”며 “제가 앉아서 ‘미국이 돌아왔습니다’라고 말했더니, 프랑스 대통령이 절 쳐다보며 ‘얼마나 오래요’라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러자 독일의 헬무트 콜이 저를 보며 ‘내일 아침 런던타임스에 총리 취임을 거부하는 1000명이 영국 의회 문을 부수고 사람들을 죽였다는 보도를 보면 뭐라고 말씀하시겠냐’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2021년 1월6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미국 국회의사당에 난입한 사건을 빗댄 말로, 당시 회의에 참석한 독일 총리는 헬무트 콜이 아닌 앙겔라 메르켈이었다. 콜 전 총리는 2017년 작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같은 날 뉴욕에서 열린 또 다른 기금 모금 행사에서도 같은 말실수를 반복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이틀 전인 지난 5일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유세에서도 같은 회의를 언급하면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고(故) 프랑수아 미테랑 전 대통령으로 혼동했다.

미테랑 전 대통령은 28년 전인 1996년 작고했으며, 재임 시기 바이든 대통령은 상원의원으로 활동했었다.

잇따른 말실수로 상당수 미국 유권자는 바이든 대통령의 건강을 우려하고 있다. 지난달 실시된 미국 NBC 여론조사에 따르면 민주당 지지자 절반을 포함한 유권자 76%가 바이든 대통령의 정신적·신체적 건강을 우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다만 같은 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정신적·신체적 건강을 우려하고 있다는 응답자도 48%에 달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도 지난달 유세에서 낸시 펠로시 전 하원의장을 공화당 경선 상대 후보인 니키 헤일리 전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로 혼동한 바 있다.

헤일리 전 주지사는 최근 선거 광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을 “심술쟁이 노인”이라고 지칭하며 공격하기도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77세, 바이든 대통령은 81세다.

美 바이든 시대

美국무부 차관 “플랫폼법, 시간 두고 검토…韓과 대화 이어갈 것”

[서울·워싱턴=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