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3일연속 말실수…81세 ‘고령 리스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최근 잇따라 말실수하면서, 재선 도전을 앞두고 ‘고령 리스크’가 커지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주 들어서만 3일 연속 말실수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5일(현지시간)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유세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고(故) 프랑수아 미테랑 전 대통령으로 혼동해 발언했다. 2021년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회의 관련 언급을 하며 “내가 ‘미국이 돌아왔다’고 말하자 독일의, 아니 프랑스의 미테랑이 나를 보더니 ‘얼마나 오래 말씀입니까’라고 물었다”고 전했다. 당시 프랑스 대통령은 마크롱으로, 미테랑 전 대통령은 28년 전인 1996년 별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테랑 전 대통령 재임 기간 미국 상원의원으로 활동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틀 뒤인 지난 7일 뉴욕 기금 모금 행사에서 같은 회의를 언급하며 독일 총리를 혼동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처음 대통령에 당선됐을 때 유럽 및 영국 정상들과 회의에 참석했다”며 “독일의 헬무트 콜이 절 보며 ‘내일 아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