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과 경선’ 조수진 “친명·비명 아닌 개혁인사”|동아일보


“이재명 중심으로 뭉쳐 총선 승리해야”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북을 경선에서 박용진 의원과 맞붙는 조수진 노무현재단 이사는 “저는 친명도 아니고 비명도 아니고 개혁인사”라고 밝혔다.

조 이사는 18일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시민운동을 해왔고 노무현재단 이사이고 변호사로 열심히 활동해온 당원이기 때문에 제가 만약에 선택을 받는다면 모든 파열음을 잠재우고 본격적으로 총선에 돌입할 수 있다고 생각해 용감하게 출마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은 여성·신인 가점 25%를 받고, 박 의원은 30% 득표율 감산을 받아 기울어진 경선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것에 대해 “제가 여성 정치 신인인 것은 맞고 박 의원께서 하위 10%에 해당하는 평가를 받으신 것도 제도상 평가를 받으신 것”이라며 “이것 자체가 박 의원을 타기팅해서 만든 게 아니라 제도가 도입될 때 취지가 있었지 않았느냐”고 반문했다.

비명계인 박 의원을 경선에서 이기면 ‘비명횡사 친명횡재’ 논란이 나올 수 있다는 지적에는 “본선에서 상대방이 그렇게 공격을 할 수 있겠지만 별로 힘을 얻지 못할 것”이라며 “오히려 저는 좀 생산적인 논쟁을 좀 하고 싶다”고 말했다.

조 변호사는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이 출마를 권유한 것이 친명 논란을 불러왔다는 질문에 “이재명의 남자 안진걸이 추천해서 조수진이 들어갔기 때문에 친명이 아니냐고 보고 싶은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노무현 다음엔 문재인 대통령 그리고 지금은 이재명 대표 체제”라며 “저는 이 대표를 중심으로 저희가 뭉쳐서 총선에서 승리해야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은 막말 논란으로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한 공천을 취소하면서 서울 강북을 지역에 전략경선을 치르도록 결정했다. 경선 후보는 박 의원과 조 이사다.

강북을 경선은 18~19일 전국 권리당원 70%와 강북을 권리당원 30% 온라인 투표 방식으로 진행된다. 박 의원은 하위 10% 평가로 이번 경선에서도 득표 수의 30%가 감점되며 조 변호사는 여성 신인 자격으로 가점 25%를 받는다.

[서울=뉴시스]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