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수 33점 16리바운드…국민은행, 우리은행 꺾고 12연승|동아일보


정규리그 우승 매직넘버 ‘1’

여자프로농구 청주 KB국민은행이 아산 우리은행을 잡고 12연승을 질주했다.

KB국민은행은 11일 청주체육관에서 벌어진 우리은행 우리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우리은행과의 경기에서 71-61로 이겼다.

12연승을 내달리며 23승 2패를 기록한 KB국민은행은 정규리그 우승 매직넘버를 ‘1’로 줄였다.

2위 우리은행은 19승 6패가 돼 KB국민은행과 격차가 4경기로 벌어졌다.

KB국민은행 ‘기둥’ 박지수의 활약이 단연 돋보였다. 33득점 16리바운드로 괴력을 발휘하며 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강이슬(11득점 6리바운드), 허예은(10득점 7어시스트)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우리은행의 주포 김단비는 21득점 9어시스트로 고군분투했지만 팀 패배에 고개를 떨궜다. 이외에 박혜진이 14득점 6리바운드, 최이샘이 15득점 6리바운드로 분전했다.

1쿼터부터 16-8로 앞선 KB국민은행은 2쿼터 초반 심성영의 3점포로 11점차(21-10) 리드를 잡았다.

우리은행이 2쿼터 중반 이후 김단비, 박혜진, 최이샘의 3점포로 21-23까지 추격했으나 KB국민은행은 박지수의 골밑 득점과 자유투로 다시 33-23까지 점수차를 벌리며 전반을 마쳤다.

KB국민은행은 3쿼터 막판까지도 골밑을 장악한 박지수를 앞세워 10점차 이승의 리드를 지켰다.

우리은행은 쉽게 물러서지는 않았다. 나윤정, 박지현의 3점포로 기세를 끌어올린 우리은행은 45-49까지 따라붙은채 3쿼터를 마쳤다.

하지만 KB국민은행은 4쿼터 초반 허예은의 3점포와 박지수의 연속 5득점이 연달아 나오면서 다시 달아났다. 우리은행이 김단비와 박지현의 골밑 득점으로 끈덕지게 따라붙자 허예은의 3점포와 염윤아의 중거리슛으로 응수했다.

KB국민은행은 강이슬의 3점포와 박지수의 골밑슛으로 경기 종료 1분18초 전 69-60으로 달아나 승기를 굳혔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