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테랑 이정현, 짜릿한 위닝 샷…삼성, LG 잡고 10연패 탈출


서울 삼성 이정현. KBL
프로농구 서울 삼성이 10연패 사슬을 끊었다.


삼성은 3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창원 LG와 홈 경기에서 88-86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삼성은 최근 10연패 및 홈 8연패 늪에서 벗어났다. 시즌 전적은 6승 31패로 여전히 최하위에 머물러 있다.

극적인 승리였다.

삼성은 전반까지 56-40으로 앞서갔다. 그러나 LG의 뒷심에 밀려 막판 역전패 위기에 몰렸다. 이때 베테랑 이정현이 해결사로 나섰다. 삼성은 종료 7초 전 백보드를 활용한 이정현의 중거리슛으로 88-86 리드를 잡았고 2점 차 리드를 끝까지 지켰다.

코피 코번이 28득점 14리바운드로 활약했고 이원석은 17득점 6리바운드 2블록슛을 기록했다. 승리의 주역 이정현은 14득점 4어시스트로 팀 승리를 견인했다.

LG에서는 18득점을 기록한 이관희의 분전이 돋보였다. 부상을 당한 아셈 마레이의 일시 대체 선수 조쉬 이바라는 10득점 9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앞서 열린 잠실학생체육관 경기에서는 수원 KT가 서울 SK에 78-76으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시즌 전적 24승 13패를 기록한 KT는 이날 나란히 패한 LG(24승 14패)와 SK(23승 14패)를 밀어내고 단독 2위로 도약했다.

KT는 3쿼터까지 SK에 11점 차로 밀렸지만 패리스 배스가 4쿼터에만 17득점을 몰아넣은 데 힘입어 승부를 뒤집었다. 배스는 35득점 15리바운드 7어시스트를 기록해 승리를 이끌었다. 하윤기는 14득점 8리바운드를 보탰다.

SK는 전희철 감독의 정규리그 통산 100승 달성을 눈앞에 두고 4연패 늪에 빠졌다.

대구 한국가스공사는 고양 소노를 83-66으로 완파하고 홈 6연승 휘파람을 불었다. 앤드류 니콜슨이 28득점 6리바운드 4스틸로 활약했다. 소노의 간판 이정현은 25득점을 기록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