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하마을 찾은 박용진 “경선 결과 모두가 알지만…노무현의 길 가겠다”|동아일보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오후 경남 김해 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박 의원은 정봉주 전 의원의 공천이 취소된 서울 강북을 지역구 후보 자리를 놓고 조수진 노무현재단 이사와 경선 중이다. 2024.3.19/뉴스1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19일 서울 강북을 경선 투표 결과 발표를 앞두고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박 의원은 “바보 정치인의 길을 저도 뒤따르고 있다”며 “문제가 있으면 이의 제기해야하고 잘못됐으면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찾아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저의 3번째 경선 결과가 어떻게 될지는 모두가 다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3당 합당을 의결하는 날치기 전당대회 과정에서 노 전 대통령께서 던졌던 ‘이의 있습니다. 토론해야 합니다’ 한 마디가 민주주의를 되살리는 작은 불씨였고, 결국 큰 승리를 가져오는 시작점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길 수 없는 경선에 뛰어든 제 심정도 이의 있다. 토론해야 한다. 부당하다. 멈춰달라”며 “노 전 대통령과 똑같은 마음”이라고 했다.

그는 “그게 원칙의 길이다. 그게 맞는 길 같다”며 “문제가 있으면 이의 제기해야 하고 잘못됐으면 바로잡아야 한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 몸부림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 전 대통령께서 저를 격려해 주실 거라 생각하고, 노무현 정신이 그렇게 민주당에서 다시 활활 불타오를 거라고 생각한다”며 “그 길을 가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정봉주 전 의원의 공천 취소로 재경선이 치러진 ‘서울 강북을’ 투표 결과를 발표한다. 박 의원은 현역 의원 평가 하위 10%를 받아 재경선에서도 득표의 30% 감산이 적용되는 반면, 반면 조수진 후보는 ‘여성 신인 가점’ 25%를 받는다. 박 의원이 64.1%를 득표해도 패하는 구조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