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 논란’ 김경율 불출마…”비대위원 역할 더욱 충실히”


윤창원 기자
‘사천(私薦)’ 논란에 휩싸였던 국민의힘 김경율 비상대책위원은 4일 “저는 이번 22대 총선에서 출마하지 않는다”고 선언했다.


김 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숙고 끝에 내린 저희 당의 총선 승리를 위한 제 결심”이라면서 불출마 입장을 밝혔다. 이어 “서울 마포을 선거구를 포함한 4·10 총선 승리를 위해 비상대책위원으로서의 역할을 더욱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의 마포을 출마는 지난 1월 17일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이 직접 언급하며 가시화됐었다. 직후 김성동 국민의힘 당협위원장의 반발로 사천 논란이 빚어졌다. 또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과 관련해 “사과해야 한다”라고 했던 김 위원의 발언과 맞물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윤석열 대통령의 대립이 촉발된 바 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