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대·병원 교수들 “내일 사직서 취합…25일 일괄 제출”


서울의대 교수들이 18일 서울대학교병원 어린이병원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는 모습. 연합뉴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가 오는 25일 사직서를 일괄 제출하기로 합의했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비대위는 18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대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 서울보라매병원, 강남센터 등 4개 병원 교수 380명이 참여해 총회를 열고 이같이 의결했다고 밝혔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비대위는 “자유토론을 통해 사직서 제출 일정 및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며 “서울의대·병원 교수들은 이날까지 정부가 적극적으로 합리적인 해결 방안 도출에 나서지 않은 것으로 판단하고, 사직서를 제출하기로 재의결했다”고 전했다.

이어 “19일부터 비대위에서 사직서를 취합해 25일 대학 및 병원에 제출하기로 했다”면서 “25일 일괄 제출하는 방안과 진료과별 진료 유지 상황 및 인력 상황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제출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며, 283명(74.5%)의 동의를 얻어 25일 일괄적으로 제출하기로 의결했다”고 덧붙였다.

‘박5’ 병원 중 의대 교수들이 사직서를 일괄 제출 시점을 확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지난 16일 전국 의대교수 비대위는 병원을 떠난 전공의들이 면허정지 처분을 받거나 의대생들이 유급 위기에 처할 경우 오는 25일부터 사직서를 제출하기로 결의한 바 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