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연휴 교통사고 가장 많은 날은…“연휴 전날 오후 6~8시 주의”|동아일보


설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오후 경기 용인시 기흥구 경부고속도로 수원신갈IC 인근 고속도로에서 귀성 차량이 이동하고 있다. 2024.2.8/뉴스1

설 연휴기간보다 연휴 전날에 교통사고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8일 도로교통공단의 설 연휴 교통사고 분석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2018~2022)간 설 연휴 전날 교통사고는 평균 710건이다.

이는 전체 일평균 579건보다 131건(22.6%) 많은 수치다. 시간대는 오후 6시부터 8시에 교통사고가 집중됐다.

일자별 일평균 교통사고는 설 연휴 첫째 날 448건, 둘째 날 366건, 셋째 날 358건, 넷째 날 342건, 다섯째 날 332건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교통사고는 가족 등 단체이동이 늘어남에 따라 교통사고 시 인명피해가 더 많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 연휴 일자별 평균 교통사고.(도로교통공단 제공)/뉴스1설 연휴 일자별 평균 교통사고.(도로교통공단 제공)/뉴스1

설 연휴기간 교통사고 100건당 인명피해는 175.5명으로, 설 연휴를 제외한 기간의 교통사고 기준(147.5명)보다 19% 많았다.

또 설 연휴 중에는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차지하는 비율이 증가했다.

5년간 발생한 전체 교통사고 중 설 연휴 외 기간의 음주운전 사고비율은 7.8%인 반면 설 연휴기간의 음주운전 사고비율은 11.7%로, 3.9%p 높게 나타났다.

음주운전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 비율도 설 연휴기간이 4%p 높았다.

이주민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은 “4일 간의 설 연휴 동안 고향 방문이나 여행, 나들이로 이동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운전 시 충분히 안전거리를 유지하고 교통법규와 안전수칙을 준수해 교통사고 없는 즐거운 연휴를 보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원=뉴스1)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