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동안 서울 4대 궁·종묘·왕릉 무료 개방


문화재청 제공
우리 민족의 대표 명절인 설을 맞아 4대 고궁과 종묘, 조선왕릉이 연휴 기간 무료로 문을 연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설 연휴기간인 9~12일까지 4일간 경복궁·창덕궁(후원은 제외)·덕수궁·창경궁 등 4대궁과 종묘, 조선왕릉, 세종대왕유적을 무료개방한다”고 3일 밝혔다.

예약제로 운영되는 종묘도 연휴기간 동안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다만 무료 개방하는 궁·능·유적기관은 연휴 다음날인 13일에는 휴관한다. .
 
궁능유적본부는 한국문화재재단과 함께 설 연휴기간 경복궁 광화문 일대에서 수문장 교대의식 등 국가유산 활용 행사도 연다.

궁궐의 문을 지키는 수문장과 수문군들의 근무 교대를 재현하는 ‘수문장 교대의식’이 9~12일까지 경복궁 광화문 일대에서 1일 2회(오전 10시·오후 2시) 진행된다.

9~10일까지는 수문장 교대의식이 끝난 후 경복궁 흥례문 광장 수문장청에서 질병 등의 불행을 막고 행운이 깃들기를 바라는 그림인 ‘세화(歲畵)’를 나눠주는 수문장 세화 나눔 행사를 개최한다.

올해 세화는 풍자화(캐리커처) 작가·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정은혜 작가와 협업한 ‘청룡을 배경으로 서있는 수문장’ 그림이다.

회당 선착순으로 배포되며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www.chf.or.kr)에 접속하거나 행사 현장에서 정보 무늬(QR코드)를 통해 내려받을 수도 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