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동해안서 어선 침수 등 해양 사고 잇따라|동아일보


승선원 9명 태운 낚시어선 엔진 고장으로 표류

정박 중인 어선 기관실 침수돼

트레일러에서 내리던 모터보트 연결 줄 끊어져 떠내려가

설 연휴 기간 동해안에서 어선이 침수되는 등 잇따라 해양 사고 발생했다.

11일 경북 울진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8시33분께 영덕군 노물항 북동쪽 1.3㎞ 해상에서 3t급 낚시어선 A(승선원 9명)호가 엔진 시동이 걸리지 않아 운항이 불가하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울진해경은 연안구조정과 민간해양구조대 등을 현장에 투입해 A호를 영덕군 창포항으로 안전하게 예인했다.

A호 선장 등 승선원 9명의 건강 상태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같은 날 오전 1시44분께 경주시 감포항 내 정박 중인 20t급 어선 B호가 기관실이 침수 중이라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도착한 해경은 B호 기관실에 물이 약 70㎝정도 차오른 것을 확인하고 배수펌프를 이용해 배수작업을 완료했다.

해경은 B호가 부품 마모로 인한 누설로 침수된 것으로 보고 있다.

같은 날 낮 12시16분께 포항시 남구 형산강 인근 해상에서 모터보트 C호가 표류 중이라는 신고가 접수됐다.

C호는 차량 트레일러에서 내리던 중 연결 줄이 끊어져 떠내려간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표류 중인 C호를 형산강 요트계류장으로 안전하게 예인했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국민들이 안전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남은 연휴 기간에도 즉응태세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포항=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