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첫날 고속도로 ‘혼잡’…오후1시 서울→부산 6시간40분|동아일보


오후 8~9시께 정체 해소

서울→목포 5시간10분

서울→대구 5시간40분

설 연휴 첫날인 9일 고속도로에 귀성차량이 몰리면서 전국 주요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은 569만대로 예상된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은 49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차량은 37만대로 전망된다.

귀성 방향 고속도로는 전날부터 정체가 시작돼 오전 11시부터 정오 사이 가장 심한 혼잡을 빚다 오후 8~9시께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로 향하는 고속도로는 오전 9~10시부터 정체가 시작돼 정오께 절정에 달했다가 오후 6~7시께 풀릴 것으로 전망된다.

낮 12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한남~서초 4㎞, 오산 부근~남사 부근 7㎞, 안성분기점~한성 3㎞, 입장 부근~청주 50㎞, 남청주 부근~증약터널 부근 27㎞, 삼양터널 부근~옥천4터널 부근 13㎞, 금호분기점~도동분기점 부근 11㎞ 구간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양산분기점~양산 4㎞, 영천분기점부근~영천분기점 2㎞, 금호분기점~칠곡분기점부근 5㎞, 청주~옥산 4㎞, 입장휴게소부근~안성 5㎞, 기흥~수원 4㎞, 달래내 부근~반포 7㎞ 구간에서 정체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서서울요금소~순산터널 부근 5㎞, 서평택분기점 부근~서해대교 12㎞, 송악~당진 부근 10㎞, 서산~운산터널 부근 3㎞, 해미부근~홍성 8㎞, 대천휴게소 부근~대천 부근 6㎞, 동서천분기점 부근~동군산 부근 22㎞, 서김제 부근~부안 부근 11㎞ 구간에서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는 남이 방향에서 마장분기점~호법분기점 2㎞, 호법분기점~남이천나들목 8㎞, 진천부근~진천터널부근 10㎞, 오창~서청주 부근 4㎞ 구간에서 차량이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하남 방향은 청주강서~서청주 4㎞, 오창~진천터널부근 12㎞, 일죽 부근 4㎞, 하남~하남분기점 3㎞ 구간에서 차량 흐름이 답답하다.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은 북수원~동군포 4㎞, 둔대분기점~반원터널 부근 2㎞, 군자분기점~월곶분기점 2㎞ 구간 정체다.

오후 1시 요금소 기준으로 승용차를 이용한 주요 도시 간 예상 소요 시간은 하행선 ▲서울~부산 6시간40분 ▲서울~대구 5시간40분 ▲서울~광주 5시간20분 ▲서울~대전 3시간 ▲서울~강릉 3시간20분 ▲남양주~양양 2시간40분 ▲서울~울산 6시간10분 ▲서울~목포 5시간10분이다.

상행선은 ▲부산~서울 5시간20분 ▲대구~서울 4시간20분 ▲광주~서울 3시간20분 ▲대전~서울 2시간10분 ▲강릉~서울 2시간40분 ▲양양~남양주 1시간50분 ▲울산~서울 4시간50분 ▲목포~서울 3시간43분이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