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특강 맞춰 ‘서울 대치동 유학’…수험생으로 붐비는 학원가|동아일보


서울 시내의 한 입시 전문 학원. 2024.2.7/뉴스1

“재수학원 개강이 일주일 조금 더 남았네요. 설 연휴에 짐 싸서 들어온다는 학생이 많아요.”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서 재수생들이 숙식을 해결하는 ‘학사’를 운영하는 A씨는 “진작 1월에 70% 정도 찼다”며 “재수학원보다 학사 경쟁이 더 치열하니 미리 등록하고 나중에 들어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설 연휴 고향이나 해외로 나가느라 한산한 서울 시내지만 대치동 학원가는 분주하다. 지난해 불수능을 뒤로 하고 ‘서울 유학’을 결심한 재수생들이 이곳에 짐을 풀고, 예비 고3인 수험생들은 방학·설 특강을 듣기 위해 모여들고 있어서다.

9일 교육계에 따르면 설 연휴 무렵 대치동에선 수험생 전용 숙소인 학사와 수능·논술 대비 특강을 여는 단과 학원들이 특수를 누린다.

올해는 대형 입시학원들 대부분 19일로 개강일을 잡자 지방 수험생과 가족들이 연휴를 반납하고 ‘사교육 1번지’로 올라와 재수 준비에 돌입하는 모습이다.

특히 올해는 변별력이 높았던 지난해 불수능 여파로 일찍부터 재수를 결심한 지방 학생들이 학사를 예약하려는 수요가 많았다는 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대치동 학사를 운영하는 B씨는 “지난해 불수능 얘기 못 들으셨냐”며 “수능 때문인지 문의가 더 일찍 많이 들어왔다”고 귀띔했다. 그는 “이번 연휴에는 지방에서 온 학생들 적응을 돕느라 학부모가 따로 숙소를 잡고 며칠 묵다가 가는 경우가 많았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학사는 일반 고시원과 비슷한 형태지만 세 끼 식사와 빨래를 제공해 지방 학생들의 재수 생활 필수 요건으로 꼽힌다.

한 달 뒤면 ‘현역’이 될 예비 고3 수험생들도 설 연휴에 쉴 수 없는 건 마찬가지다.

설 연휴 기간동안 대부분의 방학 특강이 휴강 기간을 갖는데, 이 기간동안 학원들은 설 특강을 따로 개설해 수험생들의 빈틈 수요를 노린다.

특히 설 연휴는 앞으로 수능 공부를 하면서 소홀해지기 쉬운 한국사 과목과 인문·수리논술 특강 대목이다. 대치동 유명 단과학원인 C학원과 D학원에 문의한 결과 이들이 각각 개설한 4개의 설 특강은 모두 마감됐다.

대학별로 시험을 따로 쳐서 수능과 별개로 대비가 필요한 논술은 수강료가 한 회당 10만원에서 15만원에 이른다. 강의 외에도 글 쓰는 시간과 개별 첨삭 시간이 포함돼있어 한 강의가 장장 5~6시간 동안 이어진다.

사교육비 경감을 목표로 내세운 정부 기조와는 별개의 모습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재수학원 관계자는 “지난해 킬러문항 배제 기조로 물수능을 예상하는 의견도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변별력이 높은 불수능이었다”며 “수능이 어려우면 학생들은 불안감에 사교육을 찾고, 올해는 의대 증원까지 겹쳐 더 사활을 걸고 수능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