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절반만 ‘결혼 의향’…‘아이 낳겠다’ 응답은 28% 불과|동아일보


서울 서대문구 아현동 웨딩타운. 2024.1.26/뉴스1

우리나라 미혼 남녀 절반가량만 결혼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가 없는 기혼자 중 절반 미만이 출산을 생각하고 있었다.

18일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에 따르면,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지난해 8월 8~25일 전국 만 19~49세 2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은 응답이 나타났다.

법률혼 상태를 유지하는 사람을 제외한 설문 대상 1059명 중 51.7%만 ‘결혼할 생각이 있다’고 응답했다.

‘결혼할 생각이 없다’고 응답한 이들은 24.5%에 달했고,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는 응답은 19.1%였다.

연령별로 결혼 의향은 20대에서 점차 오르기 시작해 30~34세(58.7%)로 가장 높았고, 이후 감소했다. 성별로는 남성(56.3%)의 결혼 의향이 여성(47.2%)보다 높았다.

현재 동거 중이거나 사실혼 관계인 응답자 71.5%는 결혼 생각이 있다고 답했다. 반면 이혼 등을 거친 ‘돌싱’은 26.9%만 결혼 생각이 있었다.

전체 응답자 중 출산 의향을 물은 결과 46.0%는 ‘낳지 않을 생각’이라고 답했다. ‘낳겠다’는 응답은 28.3%였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제공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제공

아이가 없는 기혼자(동거·사실혼·법률혼 포함) 중에선 ‘아이를 낳을 생각’이라는 응답이 46.5%로 절반을 밑돌았다.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는 26.4%, ‘낳지 않을 생각’은 24.7%였다.

자녀가 1명 이상 기혼자의 76.1%는 ‘더 낳지 않겠다’고 응답했다. ‘더 낳겠다’는 응답은 9.0%에 불과했다.

응답자 51.9%는 저출산 현상이 사회적 문제인지 묻는 질문에 ‘매우 그렇다’고 답했다. ‘그런 편’이라는 응답도 42.0%에 달해 전체 93.9%가 저출산에 대한 문제 의식을 갖고 있었다.

응답자 93.1%는 저출산이 미래 세대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답했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제공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제공

응답자들이 저출산 원인에 대해 점수(10점 만점)를 매겨 평가한 결과 ‘일과 육아를 병행하기 어려운 구조’가 8.72점으로 가장 높았다.

이외 ‘주택 마련의 어려움’(8.42점), ‘자녀 양육비 부담’(8.40점), ‘자녀 교육비 부담’(8.39점), ‘출산·양육·자녀 양육으로 인한 여성의 경력단절’(8.03점), ‘자녀돌봄 서비스 부족’(8.02점) 등이 높았다.

육아휴직,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등 일·가정 양립 관련 정책에 대한 인지도는 22.0%에 불과했다.

(세종=뉴스1)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