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청소년 5명 중 1명 ‘비만’…뱃살찌는 복부비만 동반|동아일보


소아청소년, 10년간 비만 유병률↑

복부비만, 남아 3.1배, 여아 1.4배↑

비만 유병률, 강원>충북>부산 순

소아청소년 5명 중 1명이 비만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소아청소년 비만은 의학적으로 보통 유아기에서 사춘기까지 나이대에서 체중이 신장별 표준체중 보다 20% 이상 많이 나가거나, 같은 연령대에서 체질량지수(BMI)가 상위 5%인 경우를 말한다.

6일 대한비만학회에 따르면 2021년 기준 소아청소년 비만 유병률은 19.3%로 나타났다. 최근 10년간 남아의 경우 2012년 10.4%에서 2021년 25.9%로 약 2.5배 증가했고, 여아는 같은 기간 8.8%에서 12.3%로 약 1.4배 증가했다.

소아청소년의 연령별 비만 유병률을 보면 2021년 기준 10~12세 소아는 21.4%, 16~18세 청소년은 21.7%였다.

또 성인과 마찬가지로 소아청소년의 경우에도 복부비만 유병률이 최근 10년간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였다. 2021년 소아청소년 복부비만 유병률은 17.3%로 나타났다. 남아는 2012년 대비 3.1배 증가한 22.3%였고, 여아의 경우 2012년 대비 1.4배 증가한 12.1%였다. 최근 10년간 모든 연령층(유아기~사춘기)에서 증가 추세를 보였다.

소아청소년 비만 유병률과 복부비만 유병률은 지역별로 차이가 있었다. 강원도가 가장 높았고, 이어 충북, 부산 등의 순이었다.

허양임 대한비만학회 언론홍보이사(분당차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소아청소년들의 비만 문제로 손실된 사회경제적 비용은 1조3600억 원에 달한다“ 면서 “우리나라 소아청소년들의 탄산음료 등 당 섭취는 증가하고 채소 섭취 등 비만을 예방할 수 있는 식습관을 갖는 경우가 줄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야외 놀이가 사라지고 수면 시간이 불규칙해졌다”면서 “TV와 컴퓨터 등 미디어를 시청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더욱 비만율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했다.

홍용희 대한비만학회 소아청소년위원회 위원(순천향대부천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소아청소년기 비만할수록 중년기에 당뇨, 고지혈증, 고혈압 및 심뇌혈관질환을 앓고 사망하게 될 확률도 높아지기 때문에 반드시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청소년 비만은 열등감, 우울증, 낮은 자존감, 부정적 자아관 등 정서적 문제를 야기할 가능성도 크기 때문에 적극적인 관리와 치료가 필요하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