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축구 때문에 울고 웃어…지독한 짝사랑 아닌 서로 사랑하는 사이”|동아일보


축구선수 손흥민. 패션지 하퍼스 바자 코리아 제공

‘캡틴’ 손흥민(32·토트넘 홋스퍼)이 ‘축구’라는 스포츠에 대해 자신의 삶 그 자체라고 고백했다.

18일 패션지 하퍼스 바자 코리아는 손흥민과 함께한 4월호 커버 화보를 공개했다. 손흥민은 영국 럭셔리 브랜드 버버리의 글로벌 앰배서더로 활동 중이다.

이날 손흥민은 촬영이 끝난 뒤 이어진 인터뷰에서 축구가 혼자만의 지독한 짝사랑 같다고 느끼는 순간이 있는지 묻자, “축구가 짝사랑이라고 느낀 순간은 없었던 것 같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이 질문에 대해서 깊이 생각을 해봤는데, 저는 언제나 축구 때문에 울고 축구 때문에 웃는 것 같다”며 “저희는 서로 사랑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소를 짓던 손흥민은 “집 안에서 다른 일을 하다가도 정신 차려보면 어느새 축구 영상을 보고 있는 자신을 발견한다”며 “차를 타고 가다가도 저도 모르게 창밖으로 길거리에서 축구하는 아이들을 유심히 구경하곤 한다”고 축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끝으로 평소 가족들과 대화의 대부분이 축구라는 그는 “가족들과 대화를 하다가도 결국엔 축구 이야기로 끝이 난다. 제 모든 사적인 순간 하나하나가 축구와 연결되어 있다고 느낀다”고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주장다운 열정을 보였다.

(서울=뉴스1)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