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황대헌 ‘팀킬’ 논란…박지원과 ‘또또또’ 충돌|동아일보


세계선수권서 연이틀 반칙…작년 ISU 월드컵까지 3번째

황대헌, 동료와 갈등 처음 아냐…린사오쥔은 중국 귀화

ⓒ뉴시스

쇼트트랙 세계랭킹 1위 박지원(서울시청)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이틀 연속 황대헌(강원도청) 반칙으로 메달 획득에 실패하자 ‘팀킬’ 논란이 일어났다.

박지원은 지난 17일(현지시각)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아호이 아레나에서 끝난 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1000m 결승에서 황대헌의 반칙으로 완주하지 못했다.

결승선을 3바퀴 남긴 상황에서 황대헌에 이어 2위를 달리던 박주원이 인코스를 파고들어 선두로 치고 나가자 황대헌이 손을 이용해 박지원을 밀쳤다.

중심을 잃은 박지원은 넘어져 대열에서 이탈했고, 그대로 경기를 포기했다. 심판은 황대헌의 명백한 잘못이라며 페널티킥을 부여했다.

좁은 레이스 구간에서 여러 명이 질주하는 쇼트트랙의 특성상 몸싸움으로 인한 충돌은 자주 발생한다.

하지만 문제는 박지원을 향한 황대헌의 반칙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이다. 특히나 올 시즌에만 3차례 발생했다.

박지원은 앞서 지난 16일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1500m 결승에서도 황대헌과 충돌해 메달을 놓쳤다.

박지원을 추격하던 황대헌이 무리하게 인코스를 파고들다 박지원을 몸으로 밀어냈고, 균형을 잃은 박지원이 최하위로 밀려났다.

박지원을 밀어낸 황대헌은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반칙으로 실격됐다.

지난해 10월 ISU 월드컵 1차 대회 1000m 2차 레이스 결승에서도 황대헌은 앞서가던 박지원을 뒤에서 밀치는 반칙을 범했다.

황대헌이 작정하고 박지원을 향한 반칙을 반복해 왔는지는 알 수 없으나, 한 시즌에 특정 선수를 향한 반칙이 3차례나 발생한 건 분명 이례적이다.

같은 국적 동료의 ‘팀킬’로 박지원처럼 메달을 잃은 건 더더욱 그렇다.

황대헌이 대표팀 동료와 갈등을 빚은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황대헌은 2019년 당시 남자대표팀 동료였던 린샤오쥔(한국명 임효준)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고,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징계를 받고 소송에 휘말린 린샤오쥔은 중국으로 귀화했다.

린샤오쥔은 법정 싸움 끝에 무죄를 선고받았으나, 한국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

황대헌의 반칙으로 세계선수권대회 메달 획득에 실패한 박지원은 차기 시즌 국가대표에 발탁될 기회를 놓쳤다.

차기 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는 세계선수권 국내 남녀 선수 중 종합 순위 1명이 자동 선발되는데, 해당 선수는 개인전 1개 이상의 종목에서 금메달을 따야 한다.

하지만 개인전 메달을 놓친 박지원은 다음 달 열리는 국내 선발전에서 치열한 경쟁을 뚫어야 2024~2025시즌 태극마크를 계속 달 수 있다.

[서울=뉴시스]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