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비의 핵’ 김민재, 경고누적으로 요르단과 준결승 결장|동아일보


후반 추가시간 경고 받아 2장 누적

손흥민·이강인 등 9명은 카드 초기화

한국 축구가 ‘수비의 핵’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없이 요르단과 준결승을 치러야 한다.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3일 오전 00시30분(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손흥민(토트넘)의 역전 결승골을 앞세워 2-1로 승리했다.

준결승 상대는 조별리그에서 만나 2-2로 비겼던 요르단이다. 오는 7일 00시에 열린다.

변수가 발생했다. 이날 후반 추가시간 김민재가 경고를 받으면서 바레인과 조별리그 1차전 이후 2번째 옐로카드를 받았다.

조별리그 1차전부터 8강전까지 서로 다른 경기에서 경고 2장이 누적되면 다음 경기에 출전할 수 없다.

수비를 책임지는 김민재의 공백 때문에 클린스만 감독의 고민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불행 중 다행으로 김민재 외에 경고누적으로 이탈한 이는 없다.

8강전이 끝나면 앞서 받은 카드는 초기화된다.

손흥민(토트넘)을 비롯해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박용우(알아인), 이기제(수원), 조규성(미트윌란), 오현규(셀틱), 황인범(즈베즈다), 이재성(마인츠), 김영권(울산)의 경고가 사라졌다.

일부에선 한 수 아래로 평가받는 요르단만 넘으면 김민재가 체력을 완벽하게 회복한 이후에 결승전에 나설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적인 전망이 나온다.

2023 카타르 아시안컵

첫 ‘선발 출전’ 황희찬, PK골+프리킥 유도…황소가 돌아왔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