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 키즈 필릭스 “모든 어린이에게 ‘건강한 삶’ 주어져야”|동아일보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라오스 현장 방문 영상 공개

ⓒ뉴시스

대세 K팝 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스키즈) 멤버 필릭스가 유니세프와 함께 선한 영향력을 지속하고 있다.

19일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에 따르면, 필릭스와 함께한 라오스 현장 방문 영상을 오는 21일부터 세 차례에 걸쳐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공식 유튜브 채널에 게재한다.

가장 먼저 공개될 ‘유니세프 로그인 라오스?스트레이 키즈 필릭스편’에는 지난 2월 필릭스가 라오스를 찾아 현지 어린이들과 나눈 다양한 활동과 감정이 담긴다.

앞서 필릭스는 올해 1월 열악한 영양 및 식수위생으로 성장에 어려움을 겪는 라오스 어린이를 위해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에 1억 원을 기부했다. 유니세프 아너스클럽 역대 최연소이자 올해 첫 멤버로 이름을 올렸다. 더불어 그는 지난달 5일부터 약 일주일간 유니세프 라오스 사업 현장을 직접 방문했다.

필릭스는 라오스 남부 아타푸 지역의 유니세프 지원 보건소, 학교에서 어린이의 영양상태 검사 및 영양실조 치료식을 제공하고 손 씻기 교육, 언어, 춤, 놀이 등 활동에 참여했다. 아타푸 지역은 중증 영양실조 어린이가 2000여 명에 이르는 곳으로 열악한 식수위생 문제까지 겪고 있는 라오스의 대표적인 소외 지역이다.
필릭스는 “사진과 글로만 봤을 때는 느끼지 못한 라오스 어린이의 현실을 마주할 수 있었다. 모든 어린이에게 건강한 삶을 살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 기회를 누리고 자란 어린이가 어른이 돼 다시 어린이를 지지하고 사랑해 줄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번 기회를 통해 팬들로부터 받은 사랑을 어린이들에게 전할 수 있어 정말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필릭스의 유니세프 라오스 방문을 담은 영상은 매주 목요일 오후 5시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서울=뉴시스]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