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美 보복타격’으로 “친이란 전투원 13명 사망”


연합뉴스
미국이 시리아·이라크 접경지대에 보복 타격을 가운데, 다수의 사상자가 나온 것으로 시리아 국영 언론이 보도했다. 2일(현지시간) 시리아 언론 보도는 로이터 통신에 따른 것이다.
 


이 같은 보도는 미국이 지난달 요르단에서 미군 3명을 숨지게 한 공격에 대응해 이날 보복 공격을 감행했다고 미국 매체가 일제히 타전한 직후 나왔다.
 
또 러시아 타스 통신에 따르면, 시리아 알하다트 방송도 이날 미군 공습이 시리아와 이라크 접경지에서 11곳 이상을 폭격했다고 전했다. AFP 통신은 이날 공격으로 친(親)이란 전투원 중 최소 13명이 사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민간단체 ‘시리아인권감시’를 인용해 보도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