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훈련만 진행한 오타니, 스페셜게임 2경기에선 무안타 2K|스포츠동아


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가 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팀 코리아와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의 미국 프로야구(MLB) 서울시리즈 연습 경기, 1회말 타석에서 내려오고 있다. 고척 |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오타니 쇼헤이(30·LA 다저스)는 ‘MLB 월드투어 서울시리즈 2024’를 위해 내한한 이후 줄곧 화제를 몰고 다니고 있다. 그라운드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실내에서 타격훈련만 진행한 것도 얘깃거리가 되고 있다.

오타니는 20, 21일 고척돔에서 펼쳐질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올해 MLB 정규시즌 개막 2연전에 앞서 17일 키움 히어로즈(14-3 승), 18일 팀 코리아(5-2 승)를 상대로 스페셜게임을 치렀다. 이틀 연속 2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했으나, 명성에 걸맞지 않게 5타수 무안타 2삼진에 그쳤다.

오타니는 내한기간 내내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국을 방문한 해외 취재진에게도 그의 일거수일투족이 초미의 관심사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기자회견 때마다 오타니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일본 취재진은 고척돔을 찾은 한국 팬들에게 오타니의 인기 비결과 인지도를 묻느라 여념이 없다.

심지어 오타니가 정해진 훈련시간에 그라운드에 나타나지 않고 실내타격훈련만 진행한 것까지 화제가 됐다. 지명타자로만 나서기에 굳이 그라운드에서 수비훈련을 할 이유가 없었던 것이다. 이 때문에 수많은 취재진이 경기 개시 직전까지 그의 모습을 볼 수 없었다.

전날(17일) 키움 외국인투수 아리엘 후라도를 상대로 삼진 2개를 당했던 오타니는 이날 1회말 첫 타석 볼카운트 1B-2S서 곽빈(두산 베어스)의 4구째 체인지업을 받아쳐 3루수 파울플라이를 기록했다. 3회말 2번째 타석에선 좌완 이의리(KIA 타이거즈)의 2구째 몸쪽 싱커에 배트를 냈으나 좌익수 뜬공에 그쳤다. 4회말 3번째 타석에서도 좌완 오원석(SSG 랜더스)의 슬라이더를 받아쳐 2루수 땅볼로 아웃됐고, 7회말 헌터 페두치아로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스페셜게임에서 그의 시원한 한방을 기대했던 팬들로선 아쉬움이 클 법했다. 오타니가 21일 정규시즌 개막전에선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하다.

고척 |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