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상어’ 응원의 기적…심장병 어린이 심장이식 성공|동아일보


가장 오랜기간 심장보조장치 찬 여아

세브란스병원서 심장이식 수술 성공

‘아기상어’ 팬으로 잘 알려진 심장병 어린이가 심장이식 수술에 성공해 집에서 가족들과 따뜻한 설 연휴를 보낼 수 있게 됐다.

세브란스병원은 확장성 심근병증을 앓던 김주아 양(3)이 심장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받고 무사히 퇴원한다고 8일 밝혔다.

주아양은 2022년 생후 7개월때 심장이 확장하면서 기능이 저하되는 확장성 심근병증을 진단 받았다.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한 주아는 몸집의 몇 배나 되는 심실보조장치 바드(VAD)를 차고 1년 6개월 만에 심장이식을 받았다. 바드는 심장이식을 기다리는 동안 심장 펌프 기능을 대신해 혈액순환이 잘 되도록 돕는 기계 장치다.

주아양은 오는 9일 퇴원해 설 연휴 집에서 가족들과 함께 떡국을 먹는 ‘특별한 연휴’를 보낼 수 있게 됐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랜 기간 바드를 차고 심장이식을 기다렸던 주아 양은 퇴원을 앞두고 세브란스병원 의료진의 축하를 받았다.

주아양은 ‘핑크퐁’ 동요에 나오는 아기상어의 열혈 팬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지난해 8월 세브란스병원의 간호사가 심장 이식을 기다리던 주아와 환아들을 위해 아기상어 공연팀을 병원에 불러 화제가 되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