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밥·목욕·설거지에 ‘1만3000원’…“10만원 줘도 안해”|동아일보


적은 시급에 요구는 많아…누리꾼 ‘공분’

시급 1만3000원에 아이 하원, 목욕, 식사, 설거지 등을 요구한 하원 도우미 모집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7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맘카페 하원도우미 공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하원 도우미를 구한다는 아기 엄마 A씨는 “아이를 사랑으로 보살펴주실 하원 도우미분과 인연을 맺고 싶다”며 말문을 열였다.

이어 “아기는 22년생 남아이며, 면접 기간 시급은 12000원, 면접 통과 후 시급은 13000원. 엄마는 재택근무 중입니다”라고 밝혔다.

해당 공고에 따르면 지원자는 아이와 익숙해지는 등 실무 면접을 위해 4월 중 5차례 방문해야 하며, 면접 통과 후에는 5월 중 주 3~4회 근무해야 한다.

A씨가 제시한 도우미 근무 시간은 2시간이다. 오후 3시50분에 하원을 마친 후 5시50분까지 2시간 동안 아이를 돌봐주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 시간 동안 도우미는 하원 후 아기 목욕, 아기 식사 준비, 설거지, 실내 놀이 1가지 등을 해야 한다.

A씨는 “아기는 혼자 (밥을) 잘 먹지 못하여 도와주셔야 하고 보통 40분 정도 먹는다”며 “놀이를 하면서 먹기도 하고, 먹는 게 먼저 된다면 먹인 후 놀아주시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면접 시 이전 가정에서의 아기 엄마와 추천 여부 내용의 통화를 위해 연락처 부탁드린다”며 “CCTV가 있고, 긴급하게 아이가 아파서 어린이집 가기 어려운 날 돌봐주실 수 있는 시간 여유있으신 분 구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공고를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냉담했다. 한 누리꾼은 “재택근무인데 왜 씻기고 간식 먹이는 걸 남을 시키지”라며 A씨를 비판했다.

다른 누리꾼들도 “하원만 시켜야 하원 도우미지, 이게 무슨 하원 도우미냐” “10만원 줘도 안 한다” “돈이 필요한 중장년 여성들을 노리는 것 같아 괘씸하다” “이전 가정의 아기 엄마랑 통화까지 하겠다고? 겨우 12000원 줄 거면서”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서울=뉴시스]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