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문숙, 옥천 집주인에 “저한테 장가올 수도” 너스레|동아일보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캡처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안문숙이 옥천 집주인에게 관심을 보였다.

8일 오후에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는 자매들(박원숙, 혜은이, 안소영, 안문숙)이 초대한 손님들의 정체가 공개됐다.

이날 자매들이 명절을 맞아 싱글 친구들을 각자 초대한 가운데, 박원숙이 옥천 사선가의 집주인 이종면 씨를 초대해 반가움을 안겼다. 이종면 씨는 박원숙, 혜은이와 여전히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고. 이에 안문숙이 관심을 보이며 “끝난 동네인데, 때만 되면 이분을 부르는 이유가 뭐냐!”라고 외쳤다.

더불어 안문숙은 이종면 씨에게 “저한테 장가올 수도 있잖아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이종면 씨는 안문숙의 적극적인 태도에 당황하며 “무섭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는 화려했던 전성기를 지나 인생의 후반전을 준비 중인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