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매국노’ 발언 결국 사과…“좁은 시야 벗어나 성숙해지겠다”|동아일보


양궁 전 국가대표 안산이 매국노 발언을 사과했다. 뉴스1

2020 도쿄 올림픽 양궁 3관왕의 안산(23·광주은행)이 최근 논란이 된 ‘매국노’ 발언에 결국 사과했다.

안산은 19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저의 언행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해당 업체 대표·점주분들과 관련 외식업에 종사하시는 모든 분들과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안산은 앞서 지난 16일 SNS에 한 술집의 사진을 올리며 “한국에 매국노 왜 이렇게 많냐”고 올려 논란을 빚었다.

안산이 올린 사진은 광주에 위치한 한 일본풍 술집 내부로, ‘국제선 출국(일본행)’을 뜻하는 일본식 한자 문구가 적혀있었다. 해당 술집은 나베(일본식 전골요리) 전문 술집으로 한국인이 운영하는 체인점이다.

해당 술집이 입점한 곳은 일본으로 여행을 떠나는 콘셉트로 운영되고 있으며, 인근 점포들도 모두 일본풍 인테리어와 일본어 간판을 달고 있다.

안산이 게시물을 올린 뒤 누리꾼들의 비난이 이어졌고, 해당 업체 대표가 호소문을 올리며 사태가 악화되자 결국 안산이 고개를 숙였다.

양궁 전 국가대표 안산. 뉴스1

양궁 전 국가대표 안산. 뉴스1

안산은 “공인으로서의 본분을 잊은 채 무심코 올린 게시물이 이렇게 큰 실망과 피해를 드리게 될 줄은 상상하지 못했다”면서 “기회가 주어진다면 해당 업체 대표님을 직접 찾아뵙고 사과드리겠다”고 했다.

그는 “저는 17살부터 양궁 국가대표 선수로 생활하며 국가대표와 대한민국에 대한 큰 자부심이 있었다”면서 “오랜 기간 국가를 대표하는 선수로 활동하며 태극기를 가장 높은 곳에 올리고자 노력해왔던 국가대표 활동 당시엔 매 순간 긴장의 연속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국가대표 선발전 이후 공인으로서의 긴장감을 놓치게 됐고, 특정 매장이나 개인을 비하할 의도는 아니었으나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모든 분들이 받으셨을 피해와 마음의 상처를 제가 헤아릴 수 없었다.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산은 최근 열린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탈락해 7월 열리는 파리 올림픽에는 출전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안산은 “이번 일을 계기로 국가를 대표하는 운동선수이자 공인으로서의 무게감을 다시 한 번 절감했고, 사람으로 더 성숙해야 함을 가슴 깊이 깨달았다”면서 “앞으로 좁은 시야에서 벗어나 양궁인이자 체육인, 공인으로서 더욱 성숙한 사람으로 성장하는 계기가 되겠다”고 했다.

(서울=뉴스1)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