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안산, 일본풍 식당에 “매국노 많네”→점주 ‘날벼락’|스포츠동아


안산. 사진=대한양궁협회

[동아닷컴]

지난 2020 도쿄올림픽 3관왕의 양궁 선수 안산(23, 광주은행)이 일본풍 주점에 대해 “매국노”라고 표현해 큰 논란이 일고 있다.

이번 논란은 안산의 인스타그램에서부터 시작됐다. 안산은 지난 16일 ‘국제선 출국(일본행)’을 뜻하는 일본식 한자가 써진 문구가 써진 전광판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안산은 “한국에 매국노가 왜 이렇게 많냐”고 적었다. 이 게시물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빠르게 퍼져나간 것.

안산이 언급한 곳은 광주광역시 첨단지구 내에 있는 일본풍 식당 내부 인테리어. 나베 등을 판매하는 이자카야(선술집) 콘셉트로 운영하는 국내 브랜드 체인점이다.

사진=안산 인스타그램 캡처

이 점포와 함께 있는 이웃 점포들도 일본풍 건물에 일본어 간판을 단 채 운영하고 있으며 ‘트립 투 재팬(Trip to Japan)’이라는 일본 테마로 운영되고 있었다.

이후 논란이 일자 업체 대표 권순호 씨는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순간에 저는 친일파의 후손이자 저의 브랜드는 매국 브랜드가 됐다”고 전했다.

또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보냈고, 코로나가 끝날 무렵 해외여행이 제한되었던 때 일본의 오사카를 테마로 브랜드를 기획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저를 비롯한 점주님들은 매국노, 죽었으면 좋겠다는 악플들을 받고 있다”며 “이런 상황을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많이 어렵다”고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권 씨는 “동료들과 점주님들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들이 더 이상 아프지 않도록 논란이 종식되기를 진심을 담아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이후 안산의 인스타그램 게시물 댓글에는 이번 행동이 경솔했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안산은 아직 이와 관련한 어떤 입장도 밝히지 않았다.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