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GOAT’ 마이클 조던 농구화 107억원에 팔려→운동화 경매 사상 최고가|동아일보


2013년 2월, 미국 스포츠 잡지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는 마이클 조던 50번째 생일을 맞아 특집판을 내놓았다. ⓒ News1 DB

마이클 조던은 농구 역사, 농구 보는 재미 자체를 바꿔 놓은 농구 황제로 농구 역사상 최고의 선수, 즉 GOAT(The Greatest Of All Time)로 불린다.

농구 황제 조던이 1990년대 NBA 결승전 때 신었던 농구화 6개가 2일(현지시간) 무려 800만 달러, 우리 돈 107억 원에 팔렸다.

이날 경매업체 소더비는 조던이 1991년 결승전 때 신었던 에어조던6부터 1998년 에어조던14까지 6개 농구화를 경매에 부쳐 800만 달러를 제시한 수집가가 낙찰받았다고 밝혔다.

이 농구화들은 시카고 불스 홍보 담당자였던 팀 할럼이 경기 직후 조던으로부터 직접 받아 보관하던 것으로 당시 조던은 농구화 한 짝만 신은 채 기념 촬영을 하곤 했다.

소더비는 “이는 운동화 경매 사상 최고가 기록으로 조던이 GOAT임을 보여준 사례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한편 조던의 물건 중 가장 비싸게 낙찰된 건 1998년 NBA 결승 1차전 때 입었던 유니폼으로 2022년 1091만 달러, 우리 돈 146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조던이 시카고 불스 소속으로 마지막으로 뛰었던 결승전이었기 때문이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