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유진, ‘미스트롯3’ 여왕전 출격…유진스, 1차전 2위|동아일보


TV조선 ‘미스트롯 3’ 캡처

‘미스트롯 3’ 오유진이 유진스의 여왕으로 나섰다.

8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미스트롯 3’에서는 4라운드 팀 메들리 미션이 펼쳐졌다.

오직 한 팀만이 전원 생존하는 4라운드 팀 메들리전은 1차 팀 메들리 무대와 2차 여왕전 무대로 승부를 가린다. 앞서 팀 메들리 무대로 진행된 1차전 결과, 1위에 뽕커벨(정서주, 김소연, 배아현, 정슬), 2위에 유진스(오유진, 김나율, 염유리, 유수현), 3위에 뽕미닛(윤서령, 곽지은, 나영, 화연), 4위에 복드림걸즈(복지은, 미스김, 빈예서, 이하린), 5위에 트로나민C(양서윤, 방서희, 수빙수, 천가연)가 이름을 올렸다.

이어 팀의 결과를 뒤집을 마지막 기회, 2차 여왕전 무대가 공개됐다. 1차전 2위를 기록한 유진스의 오유진이 여왕전의 포문을 열었다. 오유진은 “최선을 다해 유진스가 다 같이 올라갈 수 있도록 순위를 뒤집어보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무대에 오른 오유진은 박진석의 ‘천년을 빌려준다면’을 선곡, 진득한 감성의 정통 트로트를 선보였다.

한편, TV조선 ‘미스트롯 3’는 송가인, 양지은을 이어 대한민국 여자 트로트 열풍을 몰고 올 주인공을 뽑는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