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 초4 은둔형 금쪽이 母에 돌직구 “정신 차리세요”|동아일보


은둔형 금쪽이가 솔루션 도중 난관에 부딪힌다.

9일 오후 8시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은둔에 들어간 초등학교 4학년 남학생의 두번째 사연이 공개된다.

일상적인 대화조차 거부한 채 은둔 생활에 빠진 ‘초4 금쪽이’의 엄마, 아빠가 다시 한번 등장한다. 모든 것을 다 해주며 쩔쩔매는 부모와 엉망이 된 금쪽이의 생활 습관이 놀라움을 샀던 바 있다. 금쪽이네는 금쪽 처방 이후 본격적인 솔루션을 진행하는 도중 새로운 난관에 부딪혀 재출연을 결심했다.

관찰된 영상에는 금쪽 처방대로 솔루션을 시작한 금쪽이네의 모습이 담겼다. 심기일전해 생활 계획표부터 짜고 실천하기를 도전해 보지만, 금쪽이는 첫날부터 솔루션 실패 위기다. 기상 시간도 지키지 못하고 씻기, 옷 입기, 식사까지 일상생활을 모두 거부하며 정체불명의 떼까지 심해진다. 한번 시작하면 금쪽이와의 실랑이가 기본 1시간은 지속된다. 반복되는 상황에 엄마 아빠도 지쳐만 간다.

그런 금쪽이의 문제 행동을 유심히 지켜보던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금쪽이는 ○○이 너무 심하다. 이것을 이해하지 않으면 어려움이 많이 생길 것”이라고 그 원인을 분석했다. 또 카메라에 포착된 엄마의 수상한 행동들에 오 박사는 “어머니 정신 차리세요”라며 따끔하게 일침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금쪽이를 대하는 부부의 상반된 훈육법 또한 눈에 띈다. 계속되는 훈육 상황 속에서 아빠는 단호한 태도를 보인다. 하지만 금쪽이와의 실랑이가 길어질수록 감정을 참지 못하고 큰소리와 욕설까지 나와버린다. 반면 엄마는 떼쓰는 금쪽이를 어르고 달래며 애걸복걸한다.

여전히 금쪽이가 해야 할 일을 대신 해주려는 모습과 어딘가 협박하는 듯한 수상한 말들이 관찰된다. 서로의 훈육법을 이해하지 못하고 항상 부부 갈등으로 끝나고 있는 상황이다. 심지어 쌓였던 감정이 폭발해 서로 비난을 쏟아내며 부부 사이는 벼랑 끝에 몰린다. 갈등을 해소하고 훈육법을 통일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