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경이 치매 초기에서 중기로…태진아 “설마 했는데”|동아일보


가수 태진아가 치매 투병 중인 아내 이옥형의 현 상태를 공개한다.

오는 12일 방송 예정인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조선의 사랑꾼’에서 태진아는 애칭 옥경이로 불리는 이옥형과 함께 병원에 가 검진을 받는다. 태진아는 아내 치매 진단 당시를 떠올리며 “믿어지지 않았다”며 “설마 아니겠지 했는데 의사가 받아들이라고 하더라”고 말한다.

병원에 온 이옥형이 “아침 식사 했냐”는 물음에 “안 했다”고 답하자 태진아는 “드신 걸 기억 못한다”고 말한다. 담당 의사와 마주한 태진아는 “아내가 저녁에 우는 증상이 있었는데 요즘은 울기도 하고 안 울기도 한다”고 한다. 그러면서 “오후 4~5시가 되면 확 다운이 되면서 자꾸 집에 가자고 한다”고 덧붙인다.

의사는 “원래 치매가 낮보다 밤에 심해진다. 여기 온지 이제 4년이 넘었는데 초기 단계를 넘어 중기 정도로 가지 않았을까 한다”고 말한다. 또 “치매를 멈추게 할 약은 현재로서는 없지만, 보호자의 노력이 약만큼 효과적”이라며 “기억력 같은 인지 장애가 좋아지지 않더라도 불안이나 초조 등은 보호자 노력으로 안정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