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이재명, 계양산시장서 조우…元 “경쟁하는 사이지만 인사는 하자”|동아일보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은 8일 ‘명룡대전’ 맞수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경쟁 관계라고 하더라도 인사는 하자고 꼬집었다.

4·10 총선 인천 계양을 국민의힘 예비후보인 원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이 대표와 인천 계양 계산시장에 조우한 동영상을 공유한 뒤 “설을 앞두고 인사차 방문한 계양산시장에서 우연히 이재명 후보를 봤다”고 적었다.

이어 “인사라도 나누려 했는데, 지지자들은 저를 밀치고, 이재명 후보는 그냥 지나쳐 가시더라”며 “경쟁하는 사이라지만, 인사 정도는 할 수 있는 거 아니냐”고 물었다.

원 전 장관이 공유한 5초 분량의 동영상에 따르면 원 전 장관과 이 대표는 계양산시장에서 조우했다.

이 영상에는 두 맞수가 인사를 나누는 장면은 나오지 않는다. 원 전 장관은 이 대표를 발견하고 걸음을 멈췄지만 이 대표는 인파에 둘러싸인 채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며 자리를 떠난다. 이 대표가 원 전 장관을 인지했는지 여부는 영상에서 확인되지 않는다.

원 전 장관은 ‘이재명 저격수’를 자처하며 이 대표의 지역구이자 국민의힘의 험지로 꼽히는 인천 계양을에 국민의힘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정치생명을 걸겠다는 의지를 담은 이색 현수막을 사무소 외벽에 내걸어 눈길을 끌기도 했다.

22대 총선

의원 꿔주기, 지역구 나눠먹기…여야, ‘꼼수 위성정당’ 속도전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